전나무숲길을 따라 올라간
월정사의 고즈넉한 가을이 아름다웠습니다

묵호등대를 찾아가는 길에 그려진
벽화길도 나름 재밌었고

오랜만에 무궁화호를 타고
정동진 바닷가를 찾아가는 코스도
낭만있었습니다